HOME > 생명탐구(生命探究)

 
작성일 : 16-09-27 16:57
크게보기 작게보기
 
선악응보: 죽어서 소가 되어 빚을 갚은 상인
 
 
작자/ 고연(古緣)
 
정견망
 
많은 상인들이 돈을 벌기 위해 일부 부당한 방법을 쓴다. 분명 남을 속이면서도 스스로 능력이 있다고 여긴다. 어찌 번거로움이 눈앞에 있는지 모르는가?
 
<명보기(冥報記)>기록에 따르면 당나라 옹주(雍州) 만년현(萬年縣)에 사()씨 성을 가진 여인이 있었다. 그녀는 주현(周縣)에 사는 원()씨 집에 시집갔다. 그녀의 딸은 회룡촌(回龍村)에 사는 래아조(來阿照)에게 시집갔다. 사씨는 영미(永徽) 말년(당나라 655)에 죽었다. 어느 해 8월 그녀가 딸의 꿈에 나타나 말했다. “내가 생전에 술을 팔았는데 원래보다 작은 그릇으로 팔고 술을 적게 주었다. 지금 나는 이 죄 때문에 북산 아래 어느 집에서 소로 태어났다. 최근에는 또 법계사(法界寺)에서 일하는 하후(夏候)씨에게 팔려갔다. 지금 그가 나를 데리고 성 남쪽에서 논밭을 가는데 쓰는데 아주 고생스럽구나.”
 
이에 사씨의 딸이 울면서 남편에게 이 이야기를 했다. 어느 해 정월 법계사의 비구니가 래아조의 마을에 왔다. 사씨의 딸이 사연을 말하자 비구니가 말했다. “법계사에 확실히 하후씨가 있습니다.”
 
이에 사씨의 딸이 법계사로 찾아갔다. 하후씨는 최근 북산에서 소 한 마리를 샀는데 성 남쪽에서 논밭을 갈고 있습니다.” 사씨의 딸은 울면서 그 소를 보기를 원했다. 비구니가 사람을 시켜 그녀를 보냈다. 이 소는 평소 오직 한 사람만 복종시킬 수 있었고 다른 사람을 보면 반드시 이리저리 날뛰곤 했다. 그러나 딸이 오는 것을 보더니 매우 온순해졌고 눈물을 흘렸다. 사씨의 딸은 하후씨로부터 이 소를 샀고 소는 딸을 따라갔다.
 
사람이 죽은 후 정말 아무것도 없을까? 사람에게 정말 윤회가 있을까? 많은 사람들이 인과응보를 믿는다. 실제 사례가 우리 앞에 펼쳐져 있기 때문에 믿지 않을 수 없다.
 
 
http://www.zhengjian.org/2016/03/17/151767.善惡有報奸商死後轉生爲牛還債.html
 

 
   
크게보기 작게보기

관련 사이트 한글대법사이트 | 한글 명혜망 | 중문 정견망 | 신생망 | 유럽 원명망 | 호주 광명망 | 아태 정오망
법망이 얼기설기 | 방광명TV | 대만 방광명 | 한글 대기원시보 | NTD 텔레비전 | SOH 희망지성
Copyright 2016 © 1999-2016 파룬따파 정견망 | 문의하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