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정견뉴스

 
작성일 : 15-10-27 14:14
크게보기 작게보기
 

10만 년 전 바위에 박힌 소켓 (동영상)

 

 

최근 고대문명을 탐색하는 해외 사이트에 몇 년 전 발견이 실렸다.

1998년 전기기술자 윌리엄스는 무의식중에 소켓같은 물체가 땅에서 삐져나온 것을 발견하고 그것을 파내어 보니 뜻밖에 바위 속에 묻혀있는 3상소켓임을 발견했다.

 

이 바위는 그가 북미의 모 지역을 도보로 여행하다가 발견한 것이라고 한다. 이치대로라면 전기 소켓은 인류만이 사용할 수 있다. 그런데 이것이 출토된 위치가 거주지나 공장, 전기 또는 핵시설과 멀리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어 적지 않은 사람들이 진실성을 의심한다. 더욱이 윌리엄스는 이 물체를 발견한 위치를 말하기를 꺼려 더욱 논쟁이 뜨겁게 만들었다.

 

외관상으로 분명 전자부품처럼 보이는 이 장치는 석영과 극소량의 운모로 만들어진 화강암 덩어리에 끼어있어 자연적으로 형성된 것이 확실해 보인다,

 

사이트의 자료에 따르면 엔지니어 겸 지질학자가 검사해 본 후 윌리엄스는 암석에 끼어 있는 전자부품은 이미 알려진 어떤 접착제나 용접한 흔적이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한다. 다시 말하면 이 암석이 형성될 때 이 물체는 이미 존재했다는 말이며 이는 이 삼상소켓이 먼저 있고 난 후 그 주위에 암석이 형성되었다는 것을 설명한다.

 


사진으로 보면 이 화강암은 타원형을 띄고 있어 아주 오랜 연대를 거친 것을 설명한다. 하지만 지질 측정을 해보면 이 돌은 약 10만 년의 역사가 있다. 그렇다면 3상소켓 역시 10만 년이 되어야 한다. 검사해보면 약한 자기장을 나타내고 있다.

 

다윈의 진화론에 따르면 인류문명은 현재까지 불과 1만년도 안되는데 10만 년 전 생고기를 먹었을 법한 원시인들이 아직 진화되지도 않았을 텐데 어찌 3상소켓을 사용할 수 있는가? 인류의 진화사로 보나 기술문명 발전 역사로 보나 절대 불가능한 일이다.

 

그 밖에 이 소켓은 화강암 속에 직접 끼어 있는 것이 아니라 기저가 있는데 직경이 7.5mm 가량되며 나무나 플라스틱, 고무, 금속 등 현대인이 식별할 수 있는 재질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과학자들이 여태껏 보지 못한 재질이었다.

 

윌리엄스는 과학자들이 이 암석을 깨드리는 것을 금지하고 대신 강력한 X선 기기를 이용하여 소켓의 기저 재질은 바위 돌의 불투명한 내부구조 까지 뻗어 있는 것을 알아냈다.

 

 

http://news.zhengjian.org/2015/05/07/25766.10萬年曆史-嵌在石塊中的三相插頭視頻.html

 

 


 
   
크게보기 작게보기

관련 사이트 한글대법사이트 | 한글 명혜망 | 중문 정견망 | 신생망 | 유럽 원명망 | 호주 광명망 | 아태 정오망
법망이 얼기설기 | 방광명TV | 대만 방광명 | 한글 대기원시보 | NTD 텔레비전 | SOH 희망지성
Copyright 2016 © 1999-2016 파룬따파 정견망 | 문의하기